강릉펜션

​강릉 펜션 cottage gangneung

location : 강원도 연곡면 신왕리 Sinwang-ri, Yeongok-myeon, Gangwon-do, Korea

year : 2020.12 - design in progress

use : 독채 펜션 및 단독주택 accommodation and single-family house

area : 383.26 (116)

photo : 진효숙 Hyosook Chin (모형)

1/5

 

먹고 자기 위한 최소한의 도구들만 갖춘 넓지 않은 면적이지만 공간의 체적은 오감을 충분히 자극할 정도로 풍요롭다. 다소 절제된 개구부들로 인해 실내는 어둑어둑하지만 온 종일 천창에서 드리우는 빛의 덩어리가 집안 곳곳 너울대며 시간이 서서히 지나고 있음을 알려준다. Although it is a small area with minimal tools for eating and sleeping, the volume of the space is rich enough to stimulate the five senses. Due to the somewhat restrained openings, the interior is dimly lit, but the mass of light from the skylight spreads throughout the house, indicating that time is slowly passing.

1/6

 

독립된 숙소들 모양이 생경하다가도 이내 어디선가 본 듯 푸근하다. 동그란 집은 통나무를 자른 나무 토막 같기도 하고 피아노처럼 보이기도 한다. 긴 우유각 모양의 집은 옥수수 공장처럼 보이기도 하며 갑자기 젓소 한마리가 나올 듯도 같다. 팔각집은 유목민 천막같기도 하고 서커스장 처럼 이국적이다. 하지만 모두 시골 한가운데 위치한 한적한 이 곳과 크게 이질감이 없다. 아마 시골 원두막이 그렇 듯 이해하기 쉬운 완결된 형태가 주는 친근함과 귀여움에서 비롯된 것 일 듯하다. Although the shape of the independent dormitories is unfamiliar, it is warm as if you have seen it somewhere. The round house looks like a piece of wood cut from a log or a piano. The long milk carton-shaped house looks like a corn factory, and it looks like a cow suddenly appears. The octagonal house is like a nomad's tent and exotic like a circus. However, all of them are located in the middle of the countryside, and there is no sense of alienation from this quiet place. It is probably derived from the friendliness and cuteness of the finished form that is easy to understand, just like a country hut is.

강릉펜션 유형 컨셉 스케치

 

비닐하우스, 창고와 같은 시골의 원초적 유형은 사람들에게 익숙한 친근감을 제공한다. 

The primitive types of the countryside, such as greenhouses and warehouses, provide familiarity to people.

강릉 펜션 밤 분위기 스케치

침엽수 산을 배경으로 한 독채숙소들은 마을의 건물들과 닮아있다. 

With a coniferous mountain in the background, the detached houses resemble the buildings of the village.

1/5
1/6

 

외관은 시골에서 흔히 보는 금속 골강판 지붕에 거친 콘크리트 벽으로 영락없이 창고스럽다. 하지만 집안 내부는 마치 첼로 악기안에 들어온 듯 온통 나무로 덮여 있어 비로소 자연’안’으로 들어온 듯 하다. 모든 집들은 땅에서 허리춤 높이 정도로 떠 있어 무심하게 자란 연약한 풀 들위에 살며시 놓은 듯 하며 비가 많이 오는 날이면 오히려 장관이겠다. 각 건물들 간은 프라이버시를 고려하여 적절히 떨어져 있지만 30미터 지름의 원형 보행로가 각 집의 콘트리트 데크와 살며시 맞닿아 기능을 충족함은 물론 긴장감을 더한다. The exterior looks like a warehouse with rough concrete walls and a metal corrugated steel roof that is common in the countryside. However, the inside of the house is covered with trees as if you were inside a cello instrument, so you feel as if you have entered nature. All the houses are about waist-high from the ground, so they appear to have been gently laid on the soft grass that grew carelessly. On a rainy day, it would be rather spectacular. Although each building is properly separated in consideration of privacy, a 30-meter-diameter circular walkway gently touches the concrete deck of each house, fulfilling its function as well as adding tension.

강릉펜션 조감 스케치

 

바닥에서 떠있는 원형 데크가 각 건물에 살며시 닿아있다.

Circular decks floating from the floor gently touch each building.

강릉 펜션 마스터플랜 스케치 에이오에이